'효리네 민박' 이효리, 직원 '아이유'와 손님맞이


 


‘효리네 민박’에 가수 아이유가 고정 출연진으로 확정됐다.


 


19일 JTBC ‘효리네 민박’은 이효리·이상순 부부를 서포트할 민박 직원으로 


아이유가 출연한다고 밝혔다.


 



 


제작진은 “이효리가 가요계 후배가 함께 동참하길 원했다”라고 출연 비화를 전했다.


소식을 접한 팬들은 이효리와 이상순 부부만이 아닌 제주도에서 그려질 두 톱 가수의 케미를 기대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이효리가 후배 가수 중 본인의 뒤를 이를 가수로 아이유를 꼽으며 애정을 드러낸 바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이효리는 지난 2013년 스토리 온 ‘우먼쇼’ 특집에 출연해 “후계자라고 생각하는 후배가 있는가?”라는 질문을 받자  “자기만의, 완전히 다른 차원의 매력을 가진 후배로 아이유가 떠오른다”라며 “다른 차원의 매력으로 나를 훨씬 앞질러 갈 수 있을 것”이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한편, 본 촬영에 들어간 ‘효리네 민박’은 이날 첫 손님으로 우정 여행 중인 5명의 여성 투숙객을 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