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 초미니텃밭에 고추와 토마토가 열렸어요

 

 

 

우리집 텃밭입니다.

고추가 열렸습니다.
페트병을 잘라 만든 상추 화분도 잘 자라주고
방울 토마토도 열렸습니다.
규모를 늘여야 할 듯 합니다.

우리집은 에어컨이 없습니다.
에어컨 실외기 거치대에 마련한 우리집 텃밭입니다.
초등학교 다니는 딸과 아들이 아직까지는 관심을 가집니다.
고추 다섯포기, 방울토마토 세포기, 그리고 상추가 전부입니다.
그래도 열매를 맺고 커 가는 걸 보며 가족 모두 신기해 합니다.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