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금실 조국 민정수석 발언 비판!!


 


 


 


 


 


강금실 전 법무부장관이 자신의 페이스북에 문재인 대통령이 대선 후보 시


절 기획했던 ‘프리허그 캠페인’을 지적하며,


 


당시 사회를 봤던 조국 민정수석의 발언의 문제점을 비판했다.

강 전 장관은 지난 10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고 “이미 지나간


 


거긴 하지만 프리허그 캠페인 자체가 좋지 않아 보였다”며 기사를 공유했


 


다.


 


해당 기사는 지난 6일 더불어민주당이 서울 마포구 홍익대학교 앞에서 진


 


행한 문재인 당시 대선 후보 프리허그 행사에서 진행자였던 조국 교수가


 


‘한 번도 남자친구가 없었던 여성분 나오시라’·’진심으로 모태솔로냐’·’흥분


 


하지 마시고’라는 발언을 한 데 대해 각 당에서 비판이 나온 내용을 담고 있


 


다. 당시 국민의당은 해당 발언에 대해 “사회자가 계속해서 여성들을 모욕


 


하고 성적 수치심을 자극하는 발언을 쏟아냈다”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강 장관은 “집권 여당의 문화의식을 일깨우기 위해 (글을) 올린


 


다. 남성들이 가장 실수하기 쉬운 발언이 젠더(성·性)에 관한 것”이라며 “민


 


감한 부분부터 절제하고 품위를 지키자”라고 주장했다. 

한편 강 전 장관은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첫 인사에 대해서는 “첫 인사, 신


 


선하고 참 잘됐다고 생각한다”며 “임종석 전 의원은 친화력이 탁월하고 정


 


직하고 정의로운 분이다. 균형감과 여러 능력을 두루 갖추셨으니 큰 활약을


 


기대한다”고 적었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